2020.02.29 (토)

? Operation now in progress (115)
n
중앙의료원 누적적자 2100억원 달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중앙의료원 누적적자 2100억원 달해

정부출연금 감소로 정원 충족률 88.8% 불과
이명수 의원 “복지부, 원지동 이전 적극 노력해야”

이명수.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국립중앙의료원의 누적적자가 지난해 2100억원까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실시된 국립중앙의료원 국정감사에서 중앙의료원의 누적적자는 지난 2014년 673억원에서 2018년에는 2,121억원까지 급증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같이 중앙의료원의 누적적자가 지속 증가한 까닭은 의료원 법인화 이후 병원 이전을 이유로 정부출연금이 매년 감소해 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중앙의료원에 대한 정부출연금은 지난 2011년 400억원에서 2019년에는 272억원으로 줄었다.

 

또한 정원(1032명) 대비 현원도 917명으로 충족률이 88.8%에 불과해 중환자실 부족으로 인해 타 병원으로부터 전원 요청도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명수 의원은 “중앙의료원 원지동 이전이 지지부진하다보니 예산 지원은 지속적 감소돼 왔고, 사정이 이렇다보니 평상시 예방적 보건의료 예산 지원에 정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방적 보건의료 예산 지원에 대해서 여전히 효율성을 따지는 관행으로 인해 사고가 없으면 예산을 줄여오다가, 또 조류인플루엔자, 에볼라, 메르스 등이 번지면 예산을 급히 편성해서 반복적으로 쏟아 붓기를 하는 관행이 반복되고 있다”며 덧붙였다.

 

결국 정부지원금이 감소하다보니 열악한 진료환경 속에서 진료수입을 높여야 하는 고충을 안고 있고, 이로 인해 적자 운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게 이 이원의 설명.

 

이 의원은 “중앙의료원이 대한민국 공공의료체계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복지부와 서울시가 힘을 합쳐 조속히 이전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